6(さい)男児(だんじ)母親(ははおや)(まえ)殺害(さつがい)される サウジアラビア

여섯 살 난 남자 아이가 어머니 앞에서 살해되는 사우디아라비아

 イスラム(きょう)聖地(せいち)(ひと)つ、サウジアラビアのメディナで、巡礼(じゅんれい)()ていた6(さい)(おとこ)()母親(ははおや)()(まえ)(おとこ)(くび)()られて殺害(さつがい)される衝撃(しょうげき)(てき)事件(じけん)()きました。  이슬람교의 성지의 하나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메디나에서, 순례에 오고 있던 6세의 남자 아이가 모친의 눈앞에서 남자에게 목이 잘려 살해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現地(げんち)メディアなどによりますと、サウジアラビアのメディナで先月(せんげつ)、6(さい)(おとこ)()母親(ははおや)がモスクを(おとず)れるためタクシーに()っていたところ、突然(とつぜん)運転(うんてん)(しゅ)(おとこ)(くるま)()めて(おとこ)()(そと)()()しました。(おとこ)(ちか)くの飲食(いんしょく)(てん)にあったグラスを()り、(おとこ)()(くび)複数(ふくすう)(かい)()して殺害(さつがい)したということです。(おとこ)はその()逮捕(たいほ)されました。(おとこ)はイスラム(きょう)スンニ()で、(きゃく)として()せた親子(おやこ)自分(じぶん)とは宗派(しゅうは)(ちが)うシーア()だと気付(きづ)き、犯行(はんこう)(およ)んだということです。サウジアラビアではスンニ()のなかでも厳格(げんかく)なワッハーブ()国教(こっきょう)とされ、シーア()への敵視(てきし)政策(せいさく)長年(ながねん)(つづ)いています。  현지 미디어에 의하면, 사우디아라비아의 메디나에서 지난 달, 6세의 남자 아이와 모친이 모스크를 방문하기 위해 택시를 탔는데, 돌연, 운전기사의 남자가 차를 세워 남자 아이를 밖으로 데리고 나왔습니다.남자는 가까운 음식점에 있던 잔을 깨서, 남자아이의 목을 여러 번 찔러 살해했다는 거예요.남자는 그 후에 체포되었어요.남자는 이슬람교 수니파이며, 손님으로서 태운 모자가 자신과는 종파가 다른 시아파라고 눈치채, 범행을 저질렀다는 것입니다.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수니파 중에서도 엄격한 와하브파가 국교로 여겨져 시아파에 대한 적대시 정책이 오랜 세월 계속 되고 있습니다.